대신파이낸셜그룹이 소아암 환우를 돕기 위한 단체 헌혈에 나섰다. 사진=대신증권 제공
대신파이낸셜그룹이 소아암 환우를 돕기 위한 단체 헌혈에 나섰다. 사진=대신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대신파이낸셜그룹이 소아암 환우를 돕기 위한 단체 헌혈에 나섰다.

대신파이낸셜그룹은 단체 헌혈로 모은 헌혈증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2일 밝혔다.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등 대신파이낸셜그룹 임직원들은 창립 60주년 기념행사 중 하나로 대한적십자사 서울남부혈액원을 통해 단체헌혈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대신파이낸셜그룹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대한적십자사 서울남부혈액원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대신파이낸셜그룹은 국민암센터 발전기금 지원, 이른둥이 아동지원사업, 신생아 환아 건강증진 사업 등 국민 보건 증진을 위한 각종 사회공헌 활동을 십여 년째 진행 중이다.

유혜령 대신증권 인프라서비스부장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단체헌혈을 기획했다”며 “직원들의 참여도와 만족도가 높아 주기적으로 이같은 행사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