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앵글(Cross Angle)은 글로벌 전략 컨설팅사 베인앤드컴퍼니(Bain & Company Korea)와 얼라이언스 파트너(Alliance Partner)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크로스앵글 제공
크로스앵글(Cross Angle)은 글로벌 전략 컨설팅사 베인앤드컴퍼니(Bain & Company Korea)와 얼라이언스 파트너(Alliance Partner)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크로스앵글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크로스앵글(Cross Angle)은 글로벌 전략 컨설팅사 베인앤드컴퍼니(Bain & Company Korea)와 얼라이언스 파트너(Alliance Partner)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크로스앵글은 글로벌 디지털자산(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가상화폐·암호화폐)투자정보 데이터 플랫폼 쟁글의 운영사다.

베인의 얼라이언스 파트너 시스템은 ▲맞춤형 데이터 지원 ▲디지털 도구 활용 ▲동급 최고 기술 솔루션 지원 ▲전략적 사고 리더십(Thought Leadership) ▲전문성에 기반한 최적의 솔루션 제공 등 다섯 개의 주요 영역을 중심으로 협업하며, 고객사들에게 보다 심도 있고 섬세한 관리를 제공한다. 베인은 약 40여곳의 기관 및 회사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500여곳 이상의 고객사들이 해당 시스템의 지원을 받았다.

이번 파트너십에 대해 베인의 윤성원 파트너는 “그동안의 크로스앵글의 행보와 뛰어난 데이터, 분석 인사이트를 지켜보고 얼라이언스 파트너십 체결을 결정했다”며, “현재 웹3.0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다가올 웹3.0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베인의 뛰어난 질적·양적 경험과 크로스앵글의 데이터 기반 전문적 통찰이 모여 최고의 시너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준우 크로스앵글 대표는“세계적 전략 컨설팅 그룹인 베인앤드컴퍼니와 웹3.0에 대해 깊고 꾸준한 리서치를 해온 크로스앵글이 협력해 웹3.0 시대를 더욱 면밀히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더욱 실체가 있는 웹3.0 시대에서 산업의 본질에 대한 경험과 연구를 바탕으로 기업들이 갖춰야 할 본질(Fundamental)을 꾸준히 연구하고 공유할 계획”이라 포부를 밝혔다.

한편, 크로스앵글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행사인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KBW 2022) 기간에 ‘어돕션’(Adoption)을 주제로 오는 11일 행사를 주관한다. 해당 행사는 팩트블록, 베인앤드컴퍼니, ROK Korea가 공동 주관한다.
 

키워드

#크로스앵글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