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일하는 한부모 대상 주 1회 가사도우미 이용료 지원
전년 대비 대상자 대폭 확대…만족도 97%

광주광역시청사 (사진제공 =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청사 (사진제공 = 광주광역시)

[서울와이어 광주ㆍ호남본부 김도형 기자] 광주광역시가 추진중인 ‘한부모가족 가사지원서비스’가 한부모가족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가 올 상반기 ‘한부모가족 가사지원서비스’를 이용한 세대를 대상으로 지난 7월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용자의 97%가 서비스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용자 73명 중 65명이 응답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97%는 가사서비스가 가정생활에 도움이 되고, 서비스 이용 방법 및 절차 등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했다.

가사지원서비스 이용으로 좋아진 점에 대해서는 ▲집안이 깨끗해지니 마음의 여유가 생겨 아이들에게 화내는 빈도가 줄었다 ▲아이들에게 긍정적으로 대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됐다 ▲가사 스트레스가 줄어 삶의 질이 향상됐다  ▲집이 깨끗해지니 행복해지고 오래 머물고 싶은 집으로 바뀌었다 등을 꼽았다.

한부모 가사지원 사업은 혼자서 가족의 생계 유지를 위해 일을 하면서 집안일과 육아까지 홀로 책임져야하는 한부모가족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광주시가 지난해 20가구를 대상으로 시범 실시한 후 올해 100가구로 대폭 확대 시행했다.

지원 대상은 18세 미만 자녀를 키우는 중위소득 120% 이하 한부모가족 중 한부모가 취업 또는 학업중이거나, 질병‧장애가 있는 가정이다. 민간 가사도우미 플랫폼을 통해 이용한 주 1회 가사서비스 이용료(회당 4만5000원 이내)를 지원하며, 가구당 연중 16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 중위소득 120% 이하 : (2인 가구) 391만2100원, (3인 가구) 월 503만3640원

지원 신청 및 문의는 사업 수행기관인 남구 가족센터에서 접수한다.

임영희 시 여성가족과장은 “혼자서 직장 일과 육아와 가사 부담까지 떠안아야 하는 한부모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가사지원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사서비스를 통해 자녀와 함께 하는 힐링의 시간이 늘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