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리치먼드 평창.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정부가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다주택자 중과세율을 폐지하는 방안을 내놨다. 과세 체계를 주택 수 기준에서 가액 기준으로 전환해 세금을 매기겠다는 것이 핵심으로 세율은 지난 2020년 수준으로 완화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21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22 세제개편안’을 발표했다.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 세금이 크게 줄어들며, 세 부담 상한도 최대 150%로 단일화될 예정이다. 

세부 항목 중 눈에 띄는 것은 ‘1세대 1주택자의 주택 수 종합부동산세 특례’ 부분이다. 1세대 1주택자가 수도권 및 광역시와 특별자치시가 아닌 지역 소재의 저가주택을 보유하는 경우, 주택 수에서 제외한다는 게 주 내용이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서 지방 저가주택의 인기가 급등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과 광역시 대부분이 규제지역으로 묶여있기 때문에, 사실상 투자자들이 집중될 곳은 비규제지역인 지방일 수밖에 없다. 

이러한 가운데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이자 비규제지역인 강원 평창에서 새로운 아파트가 분양 중이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 주인공은 ‘더 리치먼드 평창’이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일원에 지하 1층~지상 20층, 4개동 270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더 리치먼드 평창’은 80㎡, 82㎡ 타입의 공동주택(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더 리치먼드 평창’은 비규제지역 아파트로 2억원대의 가격이라 초기자금 마련 부담감이 낮다. 대출과 관련된 규제도 받지 않으며 LTV 70% 적용, 중도금 무이자 혜택에 전매도 가능하다. 취득세, 양도세는 물론 이번에 발표된 세제개편안에 따라 주택 수에서도 제외되어 종부세는 중과배제 된다. 

게다가 ‘더 리치먼드 평창’은 천혜의 자연을 품고 있는 평창의 각종 관광 인프라와 최상급 레저시설을 손쉽게 누릴 수 있다. 용평GC, 버치힐 GC등 명문 골프클럽이 가까워 고급 레저스포츠를 즐기기 최적의 여건을 갖췄다. 또한, 최근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강릉이나 양양해변에도 차로 20~30분이면 닿을 수 있다. 

오대산과 발왕산 등 유명 등산코스 및 삼양목장, 대관령 목장 등도 단지와 인접해 있어 1년 내내 품격 높은 여가를 기대할 수 있다. 도보로 5분 거리에는 횡계 버스터미널이 위치해 있고 차로 20분 거리에 KTX진부역이 있어 서울 접근성도 우수하다. 단지와 인접한 영동고속도로, 대관령 IC를 통해 2시간이면 서울에 닿을 수 있다. 

단지 자체의 탁월한 설계 역시 ‘더 리치먼드 평창’의 장점이다. 우수한 조망과 넓은 실사용 면적 등 여유로운 생활은 물론 휴식의 공간으로써도 적합하다. 조망과 개방감을 중시한 단지 배치를 통해 대관령의 아름다운 경관을 조망할 수 있으며 전‧후면 간섭이 최소화된 동 간 거리 및 남향 배치로 통풍과 채광도 우수하다. 

3면 발코니 확장(일부세대)의 적용으로 공간의 개방감은 극대화하고 실사용 면적 역시 높였다. 일부 세대에는 넓은 마스터룸을 제공해 사생활 침해 걱정을 줄이고, 옥외 라이프를 누릴 수 있도록 일부 세대에 광폭 발코니도 적용된다. 평창 횡계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20층 규모의 고층 아파트로 탁월한 조망권을 확보했다. 단지 내에는 실버라운지, 골프연습장, 피트니스, 게스트하우스 등 이웃과 교류하고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307대의 주차공간으로 세대당 1.13대의 주차가 가능해 여유롭다.

‘더 리치먼드 평창’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사전예약 후 홍보관을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