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전쟁 주요 국면마다 키이우 공격
키이우 공격으로 민간인 포함 15명 부상

이스칸데르-K 미사일 발사하는 러시아군.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스칸데르-K 미사일 발사하는 러시아군.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주요 대도시를 향해 미사일 공격을 재개했다.

28일(현지시간) AP와 로이터 등 보도에 따르면 올렉시 쿨레바 키이우 주지사는 “키이우 지역 비시고로드에 위치한 군사시설이 파괴됐다”고 밝혔다. 비시고로드는 키이우 도심에서 북쪽으로 약 20㎞ 거리에 있는 마을이다.

러시아군의 키이우 미사일 공격은 지난달 5일 이후 54일 만이다. 러시아는 전쟁의 주요 국면마다 키이우를 공격했다. 이날 공격으로 민간인 5명을 포함해 15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키이우 공격은 우크라이나가 남부 헤르손에서 러시아군의 핵심 보급로를 끊으며 헤르손 수복 작전에 탄력을 얻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즈음에 단행됐다.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가 점령한 남부 지역 탈환에 나서자 공격 초점을 우크라이나 북부 등 후방지역으로 돌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크라이나 중부 키로보흐라드주의 안드리 라이코비치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크로피우니츠키의 국립항공대 비행학교 격납고에 미사일이 떨어져 5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