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형오피스텔 '호매실 스카이시티'.
주거형오피스텔 '호매실 스카이시티'.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수도권 전 지역으로 전세난이 확산되면서 주거용 오피스텔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신규 아파트 청약 당첨은 하늘의 별 따기인데다 기존 아파트 전세가격도 폭등하면서 실수요자들은 비교적 청약에서 자유롭고 공간 자체는 아파트와 유사한 주거용 오피스텔로 몰리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오는 8월 임대차법 시행 2년을 앞두고 수도권 전역에 아파트 전세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지난 4월 수도권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4억4489만원으로 1년 사이 약 27% 상승했다. 신규 분양시장도 덩달아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 5월까지 분양한 수도권 아파트는 평균 14대1의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수원의 새로운 주거단지로 떠오른 호매실에서 새로운 주거형 오피스텔이 분양 중이라 각광받고 있다. 호매실역(예정) 역세권 입지를 선점한 실주거 특화 오피스텔 ‘호매실 스카이시티’가 그 주인공이다. 수원시 권선구 금곡동에 들어서는 호매실 스카이시티는 지하 4층~지상 10층 규모로 조성되며, 전용면적 40~82㎡의 중소형 평면 224실로 구성된다. 

호매실 스카이시티는 실주거에 최적화된 오피스텔답게 인근에 완벽한 생활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호매실 지구 내 홈플러스, 롯데시네마, 화홍병원, 119센터 등 생활편의를 높여주는 인프라가 이미 구축돼 있다.

또 증촌초, 칠보초, 호매실중‧고 등 다양한 학교들이 인접한 학세권으로 자녀들의 안심 등하교 및 학습 능률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어울림공원, 물빛찬공원, 두레뜰공원, 금곡저수지 등 풍부한 녹지와 수변경관을 곁에서 누릴 수 있어 쾌적하고 건강한 생활이 가능하다.     
완벽한 주거 여건을 갖춘 호매실 스카이시티는 신분당선 호매실역(예정)의 수혜를 직접적으로 누릴 수 있는 곳이라 더욱 각광받고 있다. 도보 3분 거리에 호매실역이 개통되면 강남역까지 40분대에 도달할 수 있다. 또한 인근에 위치한 GTX-C노선이 개통되면 수원역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20~30분대로 이동이 가능해진다.

뿐만 아니라 호매실 스카이시티는 지역 내 다양한 개발호재 프리미엄까지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호매실과 맞닿아 있는 9만7000㎡ 규모의 택지에 미니신도시를 조성하는 당수2지구 개발, 신세계그룹의 초대형복합쇼핑시설 스타필드 수원 개점, 636병상 규모의 대형 종합병원 서수원병원의 개원 등 인프라 확충과 지가 상승을 견인하는 개발호재들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호매실 스카이시티는 주택 수에도 포함되지 않고 청약통장이나 자금조달계획서도 불필요해 새로운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도 적합한 상품이다. 계약금은 정액제로 1000만원이다. 개발호재 프리미엄으로 시세차익을 누릴 수도 있고, 인근에 위치한 삼성 비즈니스 벨트의 임대수요를 고려한다면 공실우려도 적다.

이렇게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를 만족시킬 호매실 스카이시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사전 예약 후 홍보관에 내방하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