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경제 규제혁신 TF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경제 규제혁신 TF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빅스텝과 관련해 “미국의 금리 인상 결정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함께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미 연준은 27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2.25~2.50%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2020년 2월 이후 약 2년 반 만에 미국 기준금리가 한국의 기준금리(2.25%)보다 높아지는 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추 부총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결정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이다”며 “오늘 새벽 국제금융시장이 이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무리 없이 소화함에 따라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도 제한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한미 정책금리 역전으로 외국인 자금 유출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지만, 과거 세 차례 역전 상황에서 국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순유입을 유지한 바 있다”며 “우리 경제 펀더멘털과 글로벌 이벤트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 자본 유출입에 더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