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자산(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가상화폐·암호화폐)자산 재테크 플랫폼인 헤이비트를 운영하고 있는 업라이즈는 ‘하베스트 USDC 예치 상품'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업라이즈 제공
디지털자산(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가상화폐·암호화폐)자산 재테크 플랫폼인 헤이비트를 운영하고 있는 업라이즈는 ‘하베스트 USDC 예치 상품'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업라이즈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업라이즈가 USDC 예치 상품을 출시했다.

디지털자산(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가상화폐·암호화폐)자산 재테크 플랫폼인 헤이비트를 운영하고 있는 업라이즈는 ‘하베스트 USDC 예치 상품'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하베스트 USDC 예치상품은 일정 기간 USDC를 예치하면, 원금 및 약속된 수익을 USDC로 제공하는 상품이다. 현재 연 5.0%의 수익률로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선착순 300명의 ‘얼리어답터’에게는 사전 예치 기간에 예치한 금액의 연 1.0%의 추가 수익을 지급한다.

UDSC는 골드만삭스의 자회사인 ‘서클(Circle)’과 ‘코인베이스’ 간의 협력으로 개발된 ‘법정화폐 담보형 스테이블 코인’이다.

우선 ‘서클'과 ‘코인베이스' 두 회사는 모두 미국 금융 규제 기관인 FinCen에 등록 및 허가가 되어있다. 또한 공인된 금융 규제 기관으로부터 감사 받고 있으며, USDC의 준비금은 현금과 3개월 이하 만기의 미국 국채로 구성되어 있다. 지난 5월 기준으로 준비금의 규모는 현금 116억달러(한화로 약 15조원), 미국 국채 390억달러(51조원) 등 총 506억달러(약 66조원)이다.

헤이비트 마케팅 담당자는 “기존에 스테이블 코인 예치를 진행하는 고객 중 테더(USDT)보다 높은 안정성을 가진 스테이블 코인 예치 상품을 원하시는 고객이 많았다 ”면서 “고객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신규 상품 개발을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USDC뿐만 아니라, 고객이 신뢰할 수 있으면서도 수익성이 뛰어난 예치 상품을 추가로 개발해 향후에도 고객이 다양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