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은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디지털PB센터를 출범시켰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미래에셋증권 제공
미래에셋증권은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디지털PB센터를 출범시켰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미래에셋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디지털PB센터를 출범시켰다고 27일 밝혔다.

디지털PB센터는 데이터(Data) 기반 디지털 역량과 자산관리 역량을 결합한 플랫폼PB 비즈니스를 지향하는 융합 조직이다. 이 조직은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된 각 분야별 전문가를 전진 배치해 고객에게 토탈 금융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한다.

미래에셋증권은 디지털 우수 고객들에게 글로벌 투자 정보 뿐만 아니라 세무, 연금, 부동산 등 다양한 니즈에 즉각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디지털PB센터를 오픈했다.

디지털PB센터는 다양한 분야에 강점이 있는 WM(Wealth Manager)들을 전진 배치했고, 이들은 분야별 전문가 그룹 등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디지털 고객들의 니즈에 맞게 AI PB, 로보 어드바이저, 랜선 세미나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디지털PB센터 고객에게 센터의 미팅룸과 세미나 등 각종 인프라를 제공할 예정이다.

안인성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부문 대표는 “디지털 PB센터는 디지털 인사이트 기반의 알고리즘과 AI 솔루션을 융합한 360도 입체적 분석을 통해 고객 특성별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미래에셋증권은 고객 동맹 정신을 바탕으로 한단계 더 고객 중심으로 변화해 고객의 성공적인 자산운용과 평안한 노후를 맞이할 수 있도록 성실히 실천할 것” 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