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이 홍콩증권거래소(HKEX)에 아시아태평양 선진시장에 상장된 배당주와 리츠 중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상장했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이 홍콩증권거래소(HKEX)에 아시아태평양 선진시장에 상장된 배당주와 리츠 중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상장했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이 홍콩증권거래소(HKEX)에 아시아태평양 선진시장에 상장된 배당주와 리츠 중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상장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홍콩법인이 27일 홍콩거래소에 ‘글로벌엑스 아시아태평양 고배당 수익률 ETF’(Global X Asia Pacific High Dividend Yield ETF)를 상장한다고 밝혔다.

글로벌엑스 아시아태평양 고배당 수익률 ETF는 아시아태평양 선진시장에 상장된 배당주와 리츠 중 배당수익률이 높은 40종목에 분산 투자한다. 아시아태평양은 역사적으로 전세계에서 배당·분배율이 높은 반면 배당세율은 낮은 지역이다.

홍콩, 싱가포르는 배당세가 없으며, 일본은 배당세율이 15%, 한국 20%, 대만 21%로, 미국·프랑스(30%), 독일·캐나다(25%) 등 유럽, 북미 지역에 비해 낮다(비거주자 기준). 해당 ETF의 2022년 6월말 기준 예상배당률은 연 8% 수준으로, 매 분기 분배금 지급 예정이다.

ETF 기초지수는 ‘솔렉티브 아시아태평양 고배당 수익률 지수’(SOLACTIVE Asia Pacific High Dividend Yield Index)다. 해당 지수는 한국을 비롯한 뉴질랜드, 대만, 일본, 싱가폴, 호주, 홍콩 등 아시아태평양 선진시장 상장주식 중 시가총액 25억홍콩달러(약 4100억원) 이상, 거래대금 일평균 7000만(약 115억원)홍콩달러 이상 조건을 충족하는 배당·분배율 상위 40종목으로 구성된다. 주가하락으로 배당률이 상승한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고배당 함정(dividend trap)’을 피하기 위해 배당·분배율이 20% 이상인 종목은 제외된다.

기초지수는 동일 비중으로 종목 비중을 구성하며, 개별 국가 및 업종 쏠림을 방지하기 위한 국가별, 업종별 35% 비중 상한이 존재한다. 6월말 기준 기초지수 구성은 국가비중이 대만 33.8%로 가장 높고, 호주 28.3%, 한국 14.8%, 일본 13%, 홍콩 10.1%로 구성됐으며, 업종비중은 IT 27.9%, 산업재 23.7%, 소재 17.8%, 금융 17.5% 등으로 구성됐다. 기초지수 리밸런싱은 연 4회 실시한다.

주요 구성 종목으로는 호주의 석유 가스 개발 회사인 ‘우드사이드 에너지 그룹’(WOODSIDE ENERGY GROUP LTD)를 비롯, 노트북과 기타 부품을 제조하는 대만 전자제품 기업 ‘콴타 컴퓨터’(QUANTA COMPUTER)와 홍콩에 본사를 둔 자동차용 유리 및 플로트 유리 등 유리 제조기업 ‘신이 글래스 홀딩스’(XINYI GLASS HOLDINGS CO LTD)등이 있다.

또 국내 기업인 ‘삼성화재(SAMSUNG FIRE & MARINE INS ORD)’와 사무기기, 디지털 프린팅 등 일본 IT기업 ‘코니카 미놀타 홀딩스’(KONICA MINOLTA HOLDINGS INC ORD)에도 투자한다.

이정호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대표(사장)는 “최근 금리상승 및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증시 변동성이 확대돼 투자자들이 안정적으로 인컴이 발생하는 투자상품에 관심이 높다”며 “글로벌엑스 아시아태평양 고배당 수익률 ETF는 아시아태평양 고배당주 투자로 인컴수익을 추구함과 동시에 저보수, 분산투자 등 ETF 장점을 누리며 손쉽게 매매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의 글로벌엑스 홍콩 ETF는 미래에셋증권 등 국내 증권사 해외주식계좌를 통해 매매 가능하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