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투자증권과 NH농협은행이 함께 서울시 용산구 소재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쌀 2500㎏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최석종 다올투자증권 부회장, 조혜진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 관장, 권준학 NH농협은행 은행장. 사진=다올투자증권 제공
다올투자증권과 NH농협은행이 함께 서울시 용산구 소재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쌀 2500㎏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최석종 다올투자증권 부회장, 조혜진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 관장, 권준학 NH농협은행 은행장. 사진=다올투자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다올투자증권이 NH농협은행과 용산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쌀을 기부했다.

다올투자증권은 NH농협은행과 서울시 용산구 소재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쌀 2500㎏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쌀 기부는 취약계층 노인과 쌀 소비 감소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곡농가를 돕고자 마련했다. NH농협은행이 추진중인 ‘쌀 소비확대 캠페인’에 뜻을 같이하며 금융시장 파트너로서 함께 참여하게 됐다.

전달식에는 조혜진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 관장을 비롯해 권준학 NH농협은행 은행장, 길정섭 부행장, 최석종 다올투자증권 부회장, 이창근 사장이 참석했다.

다올금융그룹 ESG위원장이기도 한 최석종 부회장은 “NH농협은행이 추진중인 뜻깊은 캠페인에 금융시장 파트너사로서 함께 참여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있다”며, “일상에서 가까운 곳부터 ESG경영 실천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올금융그룹은 ESG위원회에서 그룹 사회공헌 중점 추진영역으로 환경보호를 선정하고 올해 3월부터 임직원 참여로 여의도 한강공원 플로깅, 유해식물 제거, 안양천 하천 정화 활동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저소득층 환자 후원, 헌옷 나눔 행사 등과 같은 사회공헌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