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상품 지수 기초자산으로 사용

메리츠증권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상장된 천연가스 선물을 추종하는 상장지수증권(ETN) 2종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메리츠증권 제공
메리츠증권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상장된 천연가스 선물을 추종하는 상장지수증권(ETN) 2종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메리츠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메리츠증권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상장된 천연가스 선물을 추종하는 상장지수증권(ETN) 2종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메리츠천연가스 선물 ETN(H) ▲메리츠 인버스 천연가스 선물ETN(H)으로 NYMEX 천연가스 선물 일별 수익률의 1배와 -1배를 각각 추종한다. 블룸버그가 산출하는 블룸버그 상품 지수(Bloomberg Commodity Index)를 기초자산으로 사용하는 국내 최초의 천연가스 선물 ETN이다.

두 상품 모두 환헤지를 통해 환율 변동 위험 없이 거래가 가능하며, 만기는 3년이다. 제비용은 연 0.40%로 천연가스 선물 관련 ETN 상품 중 업계 최저 수준이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유럽 폭염과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관련 이슈로 글로벌 천연가스 가격 변동성이 확대됐다”며 “이번 상장으로 투자자들이 저렴한 운용보수로 편리하게 천연가스 선물 상품 투자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키워드

#메리츠증권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