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치의 "맥박·혈압·산소포화도 정상…콧물·기침·피로는 여전"
바이든, 화상회의 공개·업무중인 사진 트윗하며 '건재 과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증상이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의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 박사는 22일(현지시간) 대통령 상태에 관한 문서에서 "그의 증상은 호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오코너는 "어제 저녁 체온이 37.4℃까지 올랐지만,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에 알맞게 반응했고, 이후 체온이 정상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상은 여전히 콧물과 피로 특성을 보이며 간간이 마르고 그리 강하지 않은 기침을 한다"며 "오늘 아침 목소리가 좀 가라앉아 있었다"고 했다. 또 "맥박, 혈압, 호흡속도, 산소포화도는 완전히 정상"이라고 밝혔다.

전날 오코너는 바이든 대통령이 간간이 마른기침을 하면서 콧물이 흐르고 피로감을 느끼지만 가벼운 증상을 겪고 있다고 밝히고, 치료제인 팍스로비드 복용을 시작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오코너는 이날 "대통령은 치료를 잘 견디고 있다. 우린 계획대로 팍스로비드 치료를 계속할 것"이라며 "수분공급, 타이레놀, 필요시 그가 사용하는 (천식치료제) 알부테롤 흡입제 등을 보조적으로 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백신의 완전한 접종과 두 번의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았기에 대부분의 다른 환자처럼 좋은 반응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금까지 과정에서 당초 예상을 바꿀만한 이유를 주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모든 생리 기능이 정상 범위에 있다면서 "대통령은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그는 지난밤 숙면을 취했다"고 밝혔다.

자 조정관은 "대통령은 오늘 아침과 점심 식사도 충분히 먹었다. 실제로 내게 그의 접시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하루 8시간 이상 일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는 점을 미국인들에게 상기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