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가 업계 최초 실시간 가상 시각화 기술 디버추얼을 선보였다. 사진=DL이앤씨 제공
DL이앤씨가 업계 최초 실시간 가상 시각화 기술 디버추얼을 선보였다. 사진=DL이앤씨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DL이앤씨는 건설업계 최초로 실시간 가상 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D.Virtual)’을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디버추얼은 가상 공간에서 공간의 무한한 가능성을 구현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기존 3D 증강현실(VR)보다 더욱 고도화된 그래픽 기술을 실현하며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실시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도록 구현된 솔루션이다. 지난 21일 문을 연 경기 양주시 ‘e편한세상 옥정 리더스가든’ 주택전시관에서 디버추얼을 최초로 공개됐다. 

최근 주택시장 트렌드는 가전도 인테리어의 요소로 인식하기 시작하면서 빌트인의 개념이 더욱 확장되고 조명, 구조 변경 등에 이르기까지 관심 요소도 세분화됐다. 이에 분양 시에도 더욱 다양해진 옵션 상품들이 등장해 소비자들의 선택에도 고민이 깊어졌다.

DL이앤씨는 니즈를 파악해 기존의 정적인 건축 CG를 벗어나 VR상에서 고객들에 대한 실시간 커스터마이징 서비스가 가능한 독자적인 가상 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게 됐다.

디버추얼은 수십 가지 옵션 상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다양한 선택을 곧바로 반영해 시각화함으로써 본인이 선호하는 옵션 사항이 적용된 주택 내부 모습을 입주 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고객들은 미래 가상 주거공간에서 현관에 중문을 달거나 신발장을 오픈장으로 변경해 볼 수 있고 거실 우물천장의 디자인을 바꾸거나 각기 다른 디자인의 냉장고를 선택해 변화되는 실내의 분위기를 바로 비교해 볼 수 있다.

DL이앤씨는 이번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옵션 상품과 같은 모든 마감재를 영화나 게임 등에 쓰이는 ‘물리기반렌더링(PBR)’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화했다. 이 기술은 사물을 더욱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현실의 물리 법칙에 기반을 둬 질감과 표면을 표현해준다.

이를 바탕으로 DL이앤씨는 건축 전반에 걸친 영역을 가상 공간에 구현하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구축하는 로드맵을 수립했다. 가상 공간에 현실의 ‘쌍둥이’ 건축물을 만들어 적은 비용으로 건설을 시뮬레이션하고 분양 단계 뿐만 아니라 시공 및 품질관리에도 이러한 가상 시각화 솔루션을 활용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단계별 접점의 모든 고객들에게 DL이앤씨만의 스마트 디지털 건축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최영락 DL이앤씨 주택기술개발원장은 “최고 수준의 가상 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로 소비자들에게 주택전시관의 시공간적 제약을 뛰어넘는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선사하고 고도화된 고객 서비스 실현에도 이바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기존 건설업계에서는 적용이 어려웠던 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메타버스 상에서도 업계 최고의 자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