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익태 기자
김익태 기자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하이트진로가 화물연대 소속 화물차주들의 계속되는 시위에 몸살을 앓는다.

이들이 생존을 위해 목소리를 내는 것엔 공감한다. 하지만 불법주차된 화물차로 인해 접촉사고‧사망사고까지 발생했음에도 화물연대에서는 어떤 입장이나 유감표명조차 없이 시위를 지속했다.

화물연대는 지난 3월부터 파업을 이어왔다. 노조는 하이트진로측에 15년째 운임이 동결됐다며 운송료와 공병 운임 인상을 비롯해 차량 광고비 지급 등을 요구했다.

화물연대는 정상적인 시위라고 주장하지만 방식에 의문이 든다. 이들은 욕설부터 몸싸움, 밀치기 등 무력시위, 운송방해, 운송거부 등을 단행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화물연대 측이 공장 정문 안쪽과 옆으로 차량을 추가 주차해 인근 도로가 마비되고 배송업무를 수행하는 화물차들이 공장진입을 못할 뿐만 아니라 해당 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도 교통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9일 새벽에는 불법 주정차된 화물차와 충돌한 차량의 운전자가 목숨을 잃었다. 사망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여전히 도로를 점거 중이다. 이뿐만 아니다. 야간에 공장을 나서는 배송 차량에 어디선가 날아온 물체로 앞유리가 파손되는 사고까지 발생해 안전을 위협받는 상황이다.

이에 하이트진로는 정부에 적극적인 공권력 집행을 촉구했다. 화물연대 본부가 합류해 시위 강도를 더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는 이유에서다. 통제가 되지않을 것이란 건 뻔한 결과다. 화물연대는 피해가 더 커지기 전에 멈춰야 한다. 집회‧시위의 자유가 타인의 생명권을 넘어설 수는 없다.

노동자 입장에서 이번 파업은 생존과 연결되는 점을 안다. 하지만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명분이 있어야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 일부 차주의 이익만을 챙기는 불법 파업은 이제 중단돼야 한다.

관련기사

키워드

#기자수첩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