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오영교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최재원 국영지앤엠 대표가 자율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오영교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최재원 국영지앤엠 대표가 자율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SK에코플랜트가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중소기업과 상생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기 위해 나섰다.

SK에코플랜트는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중소기업 대상 기술사업화, 투자유치, 마케팅 지원을 위한 ‘밸류업 플랫폼(Value Up Platform)’ 구축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SK에코플랜트와 동반성장위원회를 비롯해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등 공공기관과 유안타인베스트먼트·DSC인베스트먼트·K그라운드파트너스 등 투자기관 3곳이참석했다.

밸류업 플랫폼은 중소기업이 정부·투자기관과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기술역량과 경쟁력을 인정받고 투자를 유치해 성장동력을 마련하는 선순환의 기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을 단순한 지원 대상이 아닌 자사 경쟁력 강화를 위한 동반자로 여기는 SK에코플랜트의 동반성장 철학에서 기획됐다. 협약을 주도한 SK에코플랜트는 중소기업 우수기술을 발굴·사업화 추진을 뒷받침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투자 유치와 제품 마케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동반성장위원회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등 공공기관은 예비창업, 초기창업, 혁신창업(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등 정부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의 운영·지원을 맡는다. 투자를 위한 미팅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한편 기관이 보유한 인력과 자원, 인프라를 활용,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투자기관으로 참여한 유안타인베스트먼트, DSC인베스트먼트, K그라운드파트너스는 투자 상담·검토를 통해 우수기업에 투자를 집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SK에코플랜트와 각 협력기관은 그동안 쌓아온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해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SK에코플랜트의 비즈파트너는 물론 직접적인 협력 관계가 없는 기업에게도 혁신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아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동반성장의 열쇠”라며 “지속가능한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