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성 바이오 원료가 적용된 LG화학의 친환경 액상 소재 제품들. 사진=LG화학 제공
식물성 바이오 원료가 적용된 LG화학의 친환경 액상 소재 제품들. 사진=LG화학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LG화학이 바이오 원료를 적용한 친환경 인증 제품을 앞세워 지속가능 소재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화학은 21일 바이오 원료를 적용한(Bio-balanced) 페놀(Phenol)과 아세톤(Acetone)을 첫 수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폐식용유 등 바이오 원료를 활용해 생산된 제품은 글로벌 지속가능 소재 친환경 제품 인증인 ‘ISCC PLUS’를 획득했다. 

페놀은 차량용 부품을 만드는 고기능성 플라스틱인 폴리카보네이트(Polycarbonate)의 초기 원료다. 페놀로 생산된 수지는 전기전자 부품, 단열재 등 건설자재 원료로 일부 사용된다.

아세톤도 용해성이 뛰어나 페인트 희석제 등의 솔벤트(Solvent) 생산은 물론 산업 전반에 걸쳐 활용도가 높다. 이번 회사의 수출은 국내에서 수출된 ISCC PLUS 인증 제품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페놀 4000톤, 아세톤 1200톤 등 총 5200톤에 달한다.

LG화학 충남 대산공장에서 출하되는 바이오 원료 적용 페놀과 아세톤 수출 물량은 7~8월에 걸쳐 독일 화학소재 전문기업의 중국, 태국 공장 등 고객사에 납품될 예정이다.  

회사는 지난해 8월 바이오 원료를 적용한 고흡수성수지(SAP) 수출을 시작으로 페놀과 아세톤을 포함 ▲폴리올레핀(PO) ▲고부가합성수지(ABS) ▲폴리염화비닐(PVC) ▲네오펜틸글리콜(NPG) 등 ISCC PLUS 인증을 받은 총 41개의 제품을 출시했다. 

전 세계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트렌드에 주목하는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제품 생산을 희망하는 고객사의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 LG화학은 유럽, 미국 등 글로벌시장에서 ISCC PLUS 인증을 받은 친환경 제품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회사는 이제 맞춰 신규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고객의 니즈에 맞춘 친환경 인증 제품으로 지속가능 소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