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현장 시너통 추가 반입, 충돌시 위험도↑
경찰, 관계자 대상 출석 요구… 체포영장 예고
윤 대통령 "피해 막대… 기다릴만큼 기다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우조선해양 노조 관련 공권력 투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대우조선해양 노조 관련 공권력 투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정부가 심각해지는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조 파업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설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9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산업 현장에 있어서, 노사관계에 있어서 노든 사든 불법은 방치되거나 용인돼서는 안된다”며 “대우조선해양 사내하청노조 불법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어렵게 회복 중인 조선업과 우리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막대하다”고 말했다.

현재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조는 지난달 2일부터 임금 30%인상과 상여금 300%지급, 노조 전임자 활동 보장, 단체교섭 인정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진행하는 상태다. 노조 측은 임금 30%가 인상돼도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은 원청 임금의 52% 수준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9일부터 농성 현장에대한 안전진단에 착수했다. 거제경찰서 전담 수사팀에 수사 인력 18명을 추가로 투입하는 등 대응을 시작했다. 노조는 이에 맞서 시너통 1개(1.5 ℓ)가 배치된 현장에 시너통 5개(25ℓ)를 추가로 반입했다. 만약 현장에 충돌이 발생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결국 이번 사태에 공권력이 투입될 전망이다. 경찰은 오는 22일을 기한으로 집행부 3명에 대한 4차 출석요구서를 보낸 상태다. 아울러 ‘고공 농성’을 벌이는 조합원 6명에 대해서도 같은 날을 기한으로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경찰은 이들이 기한 내 경찰에 출석하지 않으면 체포영장을 검찰에 신청할 예정이다. 이에 오는 23일부터 공권력 투입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지역사회와 시민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방식을 동원하는 것은 더이상 국민들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이나 정부나 다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공권력 투입가능성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