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국립수목원과 ESG 경영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국립수목원과 ESG 경영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국립수목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건설은 산림청 국립수목원과 ‘탄소중립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최적의 실내·외 정원 개발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양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유용한 생물자원 발굴과 이의 상품화를 공동 추진하고 정원 조성과 시공 관리,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국민인식 제고 활동 등을 진행한다. 포스코건설이 선보인 실내정원 ‘바이오필릭 테라스’가 국립수목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따라 산소 배출 확대, 수목 수명 연장 등 그 기능과 효과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회사는 공동주택 단지에 탄소저감·주민들 휴식과 교류를 위한 다양한 조경 공간을 개발하고, 정원 문화 진흥을 위해 지속 노력했다”며 “앞으로 국립수목원과 지속적인 협업으로 탄소중립과 ESG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지구의 내일까지 생각하는 친환경 아파트를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