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여성벤처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왼쪽 4번째)과 황순화 대전·세종·충남 여성벤처협회장(왼쪽 5번째)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양 기관 관계자들이 지난 18일 여성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기술공사 제공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왼쪽 4번째)과 황순화 대전·세종·충남 여성벤처협회장(왼쪽 5번째)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양 기관 관계자들이 지난 18일 여성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기술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가 지난 18일 대전 유성구 본사에서 대전·세종·충남 여성벤처협회와 ‘여성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스기술공사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상대적으로 경제 참여율이 낮은 여성의 창업활동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기여를 위한 목적으로 이뤄졌다. 공사는 이후 여성창업 지원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과제 발굴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정부의 '민간 주도의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라는 국정과제에 발맞춰 대전·세종·충남 여성벤처협회와 세부 논의를 거쳐 ▲기술특허 등록 ▲네트워크 행사 개최 ▲개발제품 시범구매 ▲창업비용 지원 등의 추진과제를 수립했다.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은 협약식에 참석해 “여성창업 활성화를 위한 양 기관의 협약을 계기로 자유롭고 새로운 민간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