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글로벌 표준 연합 CSA 의장사로 선정됐다. 회사는 마트홈 통신 기술 ‘매터(Matter)’ 개발과 표준 제정에 참여해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글로벌 표준 연합 CSA 의장사로 선정됐다. 회사는 마트홈 통신 기술 ‘매터(Matter)’ 개발과 표준 제정에 참여해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사진=LG전자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LG전자가 19일 최근 글로벌 표준 연합 CSA의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CSA는 500개가 넘는 기업이 회원사로 참여해 스마트홈 기기를 위한 개방형 통신 프로토콜 규격을 개발하고 표준화하는 단체다. LG전자에서는 CSO부문 돈 윌리엄스 디렉터와 최고기술책임(CTO)부문 김상국 박사가 CSA 의장단 멤버로 활동할 예정이다. 

회사는 CSA가 주도로 이뤄지는 인터넷 프로토콜(IPl) 기반 스마트홈 통신 기술 ‘매터(Matter)’ 개발과 표준 제정에 참여하는 등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홈 서비스 핵심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사물인터넷(IoT) 제품과 플랫폼 간 호환이다. 현재는 플랫폼에서 제품을 제어하고 서로 연동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통신 언어가 제조사마다 달라 스마트홈 환경을 구현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

이에 LG전자는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와 스마트 TV 플랫폼 webOS에서 매터 개발 지원하는 등 다양한 제품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부사장은 “다양한 IoT 제품과 센서들이 검증된 표준 규격에 따라 안전하고 손쉽게 연동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스마트홈에서 혁신적인 고객경험 제공을 위해 글로벌 표준을 선도하며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토빈 리처드슨 CSA 최고경영자(CEO)는 “매터를 기반으로 IoT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는 데 LG전자가 의장사로서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LG전자의 차별화된 혁신 기술은 CSA의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