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설치된 대형 크레인 (사진  연합뉴스 제공)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설치된 대형 크레인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 사태와 관련 “국민이나 정부나 다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대우조선과 관련해 공권력 투입까지 생각하고 있는지, 그렇다면 그 시기는 언제냐’고 묻자 “산업현장에 있어서 또 노사관계에 있어서 노든 사든 불법은 방치되거나 용인돼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대우조선  하청업체 노조가 불법  점거농성을  풀지 않을 경우 금명간 공권력을 투입하겠다는 뜻으로 읽혀 주목된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더 이상 주저하지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불법에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권 대표는 "48일째 이어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조의 불법 파업으로 6천600억원에 이르는 영업손실이 발생했다"며  "7곳의 협력업체는 폐업을 결정했고 정직원 일부는 휴업에 들어갔다. 120명이 10만명의 생계를 잡고 있다"고 직격했다.

정부는 18일 대우조선 사태와 관련한  관계부처 합동  담화문에서 "대우조선해양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조선업 장기 불황과 분식회계 사태로 경영난을 겪으며 2015년 이후 7조1000억원의 대규모 국민 혈세를 투입하며 구조조정을 추진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조선업 경기회복과 수주 확대를 발판 삼아 기업 정상화를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이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 불법점거 사태는 대우조선해양 및 협력업체 대다수 근로자와 국민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고, 한국 조선이 지금껏 쌓아올린 신뢰를 무너뜨릴 수 있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는  이날 헬기로  경남 거제 대우조선소를 찾아 현장 상황을  살펴볼 예정이다.

이는 공권력 투입을 위한  사전 확인과 준비일 가능성이 있어 대우조선 사태와  관련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