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리인하요구 제도 운영 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연 2회 이상 소비자에게 금리인하요구권 주요 사항을 안내 중이며 금융사별 운영 실적도 내달부터 비교 공시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리인하요구 제도 운영 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연 2회 이상 소비자에게 금리인하요구권 주요 사항을 안내 중이며 금융사별 운영 실적도 내달부터 비교 공시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금융당국이 금리인하요구 제도의 심사기준이 투명하게 관리·운영될 수 있도록 8월부터 금융사의 금리인하요구권 운영 실적을 비교 공시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리인하요구 제도 운영 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연 2회 이상 소비자에게 금리인하요구권 주요 사항을 안내 중이며 금융사별 운영 실적도 내달부터 비교 공시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최근 금융권의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이 줄고 있고, 금융권별 금리인하요구 심사기준과 불수용 사유에 대한 투명한 공개 등을 통해 제도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당국은 금리 인하 요구가 수용되지 않는 경우 신청인이 이유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표준화된 문구에 따라 안내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금리인하요구 제도 개선안이 실제 금융사 영업 창구에서 차질없이 운영되는지 계속 점검해 미흡한 점을 개선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은행이 신용 점수가 향상된 대출자에게 금리인하요구권을 별도로 수시 안내하는 등의 방안도 검토한다.

금융위와 금감원 측은 "이런 개선내용이 실제 금융사 영업창구에서 차질 없이 운영되고 있는지 지속 점검해 미흡한 점은 개선하고, 금리인하요구 제도의 실효성이 더욱 높아질 수 있도록 금융권과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