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경영 전략과 각 부문별 성과 및 활동 소개

사진=현대해상
사진=현대해상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현대해상은 지난 11일 2021년 한 해 동안의 경영실적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활동을 종합한 '2021 현대해상 통합보고서 - INSURE Sustainable Future'를 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2021 현대해상 통합보고서’는 ▲ESG경영 전략과 조직체계 ▲ESG경영 정책 ▲ESG 성과 데이터에 주안점을 두고 발간했다. 또한 ESG경영 전략을 중심으로 친환경·사회가치·신뢰(지배구조) 각 부문별 성과와 활동을 구체적으로 기술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ESG경영에 대한 방향성을 나타내는 중요 정책을 처음 공개했다.

보험·투자 영역에서 ▲탈석탄 금융 선언 ▲책임투자 원칙 ▲ESG 리스크 자산 투자 배제 원칙을 수립했으며, ▲임직원 인권보호를 위한 인권선언 ▲협력업체와 지속가능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업체 사회적 책임 행동규범 또한 제정했다.

특히 ESG 성과를 데이터로 정량화하는 데에 역점을 뒀다. 주요 이니셔티브·평가기관의 요구를 반영해 ESG 투자, 기후변화 전략, 임직원 복리후생 등 다양한 성과를 지표화했다. 도출된 결과 지표는 ESG Factbook 챕터에 ‘ESG Performance Data’섹션을 통해 집약적으로 제공한다.

한편 현대해상은 지난해 말 ESG 비전 ‘Higher Impact 2025 : We INSURE your sustainable future’을 수립해 이에 따른 연도별 로드맵과 주요 전략 과제를 마련했으며, 올초 신설된 ESG경영위원회를 주축으로 과제들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성재 현대해상 대표이사는 “우리 사회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ESG를 중심으로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현대해상이 함께 노력하겠다”며 “이번 통합보고서를 통해 의미 있는 소통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키워드

#현대해상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