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가처분, 가압류로 발목" vs 어피너티 "신 회장 계약위반 때문"

사진=교보생명 제공
사진=교보생명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교보생명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에서 탈락하자, 책임소재를 놓고 대주주 간 공방이 벌어졌다. IPO가 불발된 원인이 상대에게 있다며 서로에게 책임을 씌우는 모습이다.

15일 교보생명은 자료를 배포하고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지 못한 이유로 어니너티 컨소시엄(이하 어피너티)의 훼방 때문이라고 직격했다. 

교보생명은 "어피니티는 IPO가 본궤도에 오를 때마다 상장을 가로막았다. 작년 9월에는 신창재 회장이 ICC 중재판정부로부터 어떤 가격에도 주식을 사줄 의무가 없다는 승소결과를 받고 IPO를 재추진하려 하자, 가처분 가압류 소송으로 발목을 잡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이 교보생명 상장을 가로막는 이유는 공정시장가치(FMV)를 부풀려 실제보다 높게 책정한 사실이 드러날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라며 "겉과는 달리 속으로는 적대적 인수합병과 공정시장가치(FMV)를 뛰어 넘는 투자자금 회수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어피니티가 상장이 임박한 순간마다 어깃장을 놓고 터무니없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주주 3분의 2가 동의한 상황에서 2대 주주로서 책임감 있게 협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어피너티 측은 IPO 무산에 관한 모든 잘못과 책임은 신창재 회장에게 있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어피너티는 "교보생명은 재무적 투자자인 어피너티 때문에 IPO가 무산됐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그릇된 주장이다"라면서 "IPO 무산과 관련해 모든 잘못과 책임은 주주간 계약을 위반한 신창재 회장에게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IPO 여부와 상관없이 신 회장은 주주 간 계약에 따라 FI측의 주식을 매수할 법적인 의무가 있다. 신창재 회장이 계약을 준수한다면 주주 간 분쟁은 곧 종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보생명의 자료 속 신창재 회장이 장차 어떠한 가격으로도 주식을 매수할 의무가 없다고 판단했다는 ICC 중재판정재판부 판결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어피너티는 "중재판정부는 투자자들이 2018년에 풋옵션을 행사한 것이 적법하고 유효하며, 신 회장이 주주간 계약을 위반하였음을 확인했다"면서 "주식 가격은 2018년 풋옵션 행사시점을 기준으로 평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거래소는 이달 8일 오후 상장공시위원회를 열고 교보생명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승인하지 않았다. 교보생명 내 1, 2대 주주간 경영분쟁이 심화한 상황이 주효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