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가 총격으로 사망한 8일 오후 사고 현장인 일본 나라현 나라시 소재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 노상에서 시민들이 아베 전 총리를 추모하며 헌화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가 총격으로 사망한 8일 오후 사고 현장인 일본 나라현 나라시 소재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 노상에서 시민들이 아베 전 총리를 추모하며 헌화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8일 선거 유세 중 괴한의 총격을 받아 숨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장례식이 가족장으로 12일 치러질 예정으로 전해졌다.

NHK 등 현지 주요 언론은 9일, 아베 전 총리가 이끈 집권 자민당 내 최대 파벌 ‘아베파’의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의 장례식은 참의원 선거 다음 날인 11일에 친척과 지인, 유족이 참석해 밤을 새우는 쓰야(通夜·밤샘)를 한 뒤 12일 치러질 예정이다.

아베 전 총리는 두 차례에 걸쳐 총 8년 9개월 총리로 재임한 일본의 역대 최장수 총리다. 따라서 가족장을 마친 후에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장의위원장을 맡아 정부와 자민당이 합동으로 주최하는 장례식을 거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2020년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의 장례식도 당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장의위원장을 맡아 정부와 자민당 합동장으로 치러진 바 있다.

아베 전 총리의 시신은 부검을 마친 뒤 9일 오전 나라현 가시하라시에 있는 나라현립의대부속병원에서 도쿄 자택으로 옮겨졌다.

한편, 한국 외교부 측은 조문사절 파견과 관련해 “일본 측에서도 준비하고 있으므로 거기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 정부 내에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