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3대지수는 미국의 6월 고용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연준의 공격적 긴축 우려가 강화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사진=서울와이어 DB
뉴욕증시에서 3대지수는 미국의 6월 고용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연준의 공격적 긴축 우려가 강화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미국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견조한 고용지표 공개에 고강도 긴축이 이어질 것이란 우려 속에서 혼조세를 나타냈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6.40포인트(0.15%) 하락한 3만1338.15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24포인트(0.08%) 내린 3899.38에, 나스닥지수는 13.96포인트(0.12%) 오른 1만1635.31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투자자들은 고용보고서와 국채금리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미 노동부는 이날 6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37만200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예상치인 25만명 증가를 크게 웃돈 수준이다. 6월 실업률은 3.6%로 4개월 연속 같은 수치를 유지했다.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미국의 고용지표가 예상을 웃도는 탄탄한 수준을 나타내며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7월에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강화됐다. 

미 금리 선물시장에서 트레이더들은 7월에 연준이 금리를 0.75%포인트 이상으로 인상할 가능성을 100%로 예상했다. 0.75% 인상 가능성은 93%로 예상했고, 처음으로 1%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도 7%로 나왔다.

고용보고서 발표 이후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3.10%까지 올랐고, 2년물 국채금리는 3.14%까지 올랐다. 2년물 금리가 10년물 금리를 웃도는 장단기 금리 역전은 이날도 계속됐다.

업종별로는 대체로 약세였다. S&P500지수를 구성하는 11개 업종 가운데 보건업종과 기술업종만 각각 0.27%, 0.07% 오름세를 기록했다. 그 외 에너지를 포함한 나머지 9개 업종은 모두 내렸다.

게임스톱은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사임과 감원이 있을 것이라는 소식에 5%가량 하락했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트위터 인수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에 트위터는 5% 이상 떨어졌다. 반면 리바이 스트라우스(리바이스)는 분기 순익이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1% 이상 올랐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1.44포인트(5.52%) 하락한 24.64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낙폭 과대에 따른 반발 매수세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06달러(2.01%) 오른 104.7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번 주 들어 WTI 가격은 3.36% 하락했다.

국제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2.60달러(0.2%) 오른 1742.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가격은 이틀 연속 상승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