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정금리 연복리 3%, 5년 경과 후 장기유지보너스 지급

사진=푸본현대생명
사진=푸본현대생명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푸본현대생명(대표 이재원)은 기존 ‘MAX저축보험스페셜’을 리뉴얼해서, 재론칭한다고 8일 밝혔다.

리뉴얼된 ‘MAX저축보험스페셜’은 적용이율을 2.55%에서 3%로 올리고, 장기유지보너스를 추가해 보장을 더 강화했다.

장기유지보너스는 보험가입 후 5년이 경과하면, 기본보험료의 0.7%를 계약자적립금에 추가 적립하는 제도다.

‘MAX저축보험스페셜’은 보험차익 비과세 상품으로 총납입보험료 1억원 이내, 10년이상 유지 시 이자소득세 15.4%를 비과세한다.

‘MAX저축보험스페셜’은 일시납 상품으로 만기는 12년이다. 만 15세에서 80세까지 가입가능하고, 가입금액은 1000만원부터 100억원까지 설정할 수 있다.

여유자금이 있을 경우 보험가입 1년이내 납입한 기본보험료의 2배까지 추가 납입할 수 있다. 자금이 필요한 경우에는 별도 수수료나 비용없이 해지환급금의 70% 범위 내에서 중도인출이 가능하다.

보험기간 중 피보험자가 사망할 경우, 사망 당시 계약자 적립금과 기본보험료의 10%를 합하여 사망보험금으로 지급한다.

가입 후 5년이 경과하고, 일정 조건 충족시 계약자 적립금을 재원으로 연금전환이 가능한다.

푸본현대생명의 ‘MAX저축보험스페셜’은 방카슈랑스 전용 상품으로 은행에서 가입이 가능하다.

푸본현대생명 관계자는 “MAX저축보험스페셜은 자산증식, 사망보장, 노후준비가 가능하고 세제혜택이 있는 상품이고, 향후 금리변동시에도 안정적으로 자산운용이 가능한 상품이다”며 “변화하는 고객니즈와 시장환경에 따라 리뉴얼해 재론칭하게 됐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