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중인 아베 신조 전 총리 (사진은 NHK 홈페이지에서  캡쳐)
유세중인 아베 신조 전 총리 (사진은 NHK 홈페이지에서  캡쳐)

[서울와이어 김종현 기자] 8일 일본의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저격한 범인은  전  해상자위대원으로 드러났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쯤 나라현 야마토사이다이지(大和西大寺駅)역 부근에서 참의원 선거에 나선 자민당 후보의 지원을 위해 연설을 하고 있던 아베 전 총리가 2발의 총격을  받고 쓰러졌다.

아베 전 총리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현재 매우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전  총리는 머리와 가슴에 총격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었던 자민당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연설을 시작하자마자 곧바로 총성이 2차례 울렸다"면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부근 버스터미널에 설치된 가두시설에서 연설중이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인 야마가미 데쓰야(山上徹也. 41. 나라현 거주)를 살인미수 협의로  체포해 수사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용의자는 지난 2005년부터 3년간 해상자위대(해군)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용의자는 경찰에서 "아베 전 총리에게 불만이 있어 살해하려고 총을 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가 아베 전 총리를 저격한 총은 수제인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