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추정 40대 남성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
NHK "아베 전 총리, 등 뒤에서 산탄총 맞았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 지원유세 중 총격을 받아 심폐정지 상태다. 긴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매우 위중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공식 트위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 지원유세 중 총격을 받아 심폐정지 상태다. 긴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매우 위중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공식 트위터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 지원유세 중 총격을 받아 심폐정지 상태다. 긴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매우 위중한 것으로 전해진다.

8일 일본 NHK,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은 오전 11시30분경 일본 나라현에서 아베 전 총리가 참의원 선거 지원유세를 시작한지 1~2분 만에 가슴에 총상을 입고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헬기로 나라 현립 의과대학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일본 경찰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에 탔을때는 의식이 있었다.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반응하기도 했다. 현재는 심장 박동이 멎고, 호흡이 정지된 상황으로 전해진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NHK에 “의식이 없고 용태가 나쁘다는 보고를 현장에서 받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40대 남성 야마가미 테쓰야씨를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했다. 나라현에 거주하는 야마가미 용의자는 아베 전 총리가 연설하고 있는 중에 뒤에서 나타나 산탄총으로 두발을 쏜 것으로 전해진다.

아베 전 총리는 오는 10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날 오전 하네다 공항을 통해 오사카 공항을 경유해 나라시를 방문했으며, 이후 교토 가두 연설을 마치고, 저녁에 사이타마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이날 야마가타현에서 참의원 선거 응원 연설 직후 소식을 듣고 도쿄로 복귀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11시45분 총리 관저 위기관리 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하고 대응 중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