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연설 중 총격을 받아 심폐 정지 상태라고 NHK가 보도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연설 중 총격을 받아 심폐 정지 상태라고 NHK가 보도했다.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유세중에 총격을 당해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NHK가 보도했다.

8일 NHK는 오전 11시30분께 나라현에서 참의원 선거에 나선 자민당 후보의 응원을 위해 연설을 하고 있던 아베 전 총리가 쓰러져 구급차로 병원에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연설을 시작한지 1~2분만에 2발의 총성과 함께 쓰러졌다. 현재 심폐정지 상태다. 용태가 꽤나 나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찰은 아베 전 총리는 뒤에서 산탄총을 맞았고,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을 체포하고 수사 중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