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상휴가과 격려금도 지급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누리호 프로젝트에 참여한 임직원들의 노고를 직접 축하하는 의미로 해당 임직원 80여명에게 직접 격려 편지를 보냈다. 사진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누리호 프로젝트에 참여한 임직원들의 노고를 직접 축하하는 의미로 해당 임직원 80여명에게 직접 격려 편지를 보냈다. 사진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그룹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누리호 2차 발사의 성공을 축하하며, 지난 시간 무한한 헌신으로 성공적인 개발을 이끈 이ㅇㅇ 책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3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누리호 프로젝트에 참여한 임직원의 노고를 직접 축하하는 의미로 80여명에게 직접 격려 편지를 보냈다.

김 회장은 편지에서 “예정된 시간 정해진 위치에서 정확히 작동하는 누리호를 보며 지난 10여년의 세월 동안 여러분이 흘린 뜨거운 땀방울을 가장 먼저 떠올렸다”며 연구진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아무것도 없던 개발 환경에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우리의 저력으로 다시금 더 큰 꿈의 실현을 위해 힘차게 나아가자”고 독려했다.

편지에는 큰 성공을 거뒀지만, 지금의 성공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를 대표한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누리호 그 이상의 성과를 만들어가자는 의미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항공우주와 같은 미래사업은 단기간 내에 핵심 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확신과 목표의식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며 우주 사업에 특별히 의미를 부여한 바 있다.

누리호 사업에 참여한 한화그룹 연구진에는 김 회장의 편지와 함께 포상휴가와 특별 격려금도 지급된다.

김 회장은 주요한 계기가 있을 때마다 편지 등을 통해 임직원들과 소통해왔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해 1차 발사가 실패했을 때도 관련 임직원들을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 회장은 2004년부터 매년 가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임직원 수험생 자녀들에게 ‘합격기원 선물’과 격려 편지를 보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임직원의 쾌유를 기원하는 편지와 꽃을 보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