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무역금융 301조원 이상 확대"
"중소업계 물류부담 완화…비자제도 개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수출 지원 대책과 관련해 무역금융을 약 40조원 이상 확대하고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수출 지원 대책과 관련해 무역금융을 약 40조원 이상 확대하고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수출 지원 대책과 관련해 “수출 중소·중견기업 등 무역금융을 금년 당초 계획 대비 약 40조원 이상 확대하고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 부담을 완화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3일 추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무역 체질을 개선하고 무역기반을 더욱 확충하겠다”며 “우리 경제의 성장엔진인 수출이 높은 증가세를 지속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이렇게 말했다.

회의에서는 최근 경제상황 및 대응방향, 수출입 동향 및 대응방안 등 안건이 논의됐다.

추 부총리는 “해외변수의 영향이 국내로 파급되면서 물가 오름세와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고 향후 경기 흐름에 대한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며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특성상 해외발 충격이 물가·금융시장을 넘어 수출·투자 등 국내 실물경기로 파급될 가능성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는 주말도, 휴일도 없다”며 “정부는 긴 호흡을 갖고 우리 경제가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수 있도록 그 어느 때보다 비상한 각오로 솔선수범하면서 가용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지속되고 있고 항공·해상 등 수출 물류비용도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하반기에도 수출업체들이 처한 여건은 녹록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는 물류 부담 증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대응해 수출 중소·중견기업 등에 대한 무역금융을 올해 계획한 261조3000억원에서 301조3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 1~5월 지원실적은 약 130조원이다.

디지털 무역을 활성화하고 콘텐츠·헬스케어 등 서비스 무역도 육성한다. 추 부총리는 “수출 경쟁력을 근본적·구조적으로 제고하기 위한 정책 노력도 강화하겠다”며 “수출업계의 인력난 완화를 위해 근로시간제 개선, 외국인 고용 확대를 위한 비자 제도개선 등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