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인근 도로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인근 도로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정부가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조정했다.

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행안부는 이날 낮 12시를 기해 폭염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조정했다. 폭염 위기경보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뉜다.

이날 ‘경계’ 발령은 지난해(7월20일)보다 18일 빨라졌다. 경계 단계는 전국의 40%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한다.

이날 전국 178개 구역 중 164개 구역에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오는 4일까지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지속되는 곳이 82개(42%)로 예상된다.

행안부는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공사장 야외근로자, 논·밭 고령층 작업자, 독거노인을 비롯한 취약계층 등 폭염 3대 취약분야 관리대책을 강화했다.

또한 정전 대비, 도로·철도 등 기반시설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으며 폭염으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실시간으로 피해를 점검하는 한편 긴급 대응태세를 갖춰줄 것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