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과 관련해 한국과 미국이 논의했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지난 1일 밤 9시 전화회의(콘퍼런스콜)를 가졌다. 회의는 미국 측 제안으로 진행됐다.

회의에서 옐런 장관은 에너지 가격 안정과 러시아의 수익 감소를 위해 러시아 원유 관련 가격 상한제 시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책임을 묻는 것과 정의롭지 않고 불법인 활동의 재원으로 사용되는 (러시아산 원유의) 수입 제한을 위해 가격 상한을 두는 장점과 협력 분야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한국도 국제유가 급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에 직면했다. 가격 상한제 도입 취지를 이해한다”며 “가격상한제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도출되는 대로 공유해달라”고 말했다.

G7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원유 가격 상한제는 러시아가 에너지 판매 대가로 받는 돈을 제한하면서 고유가 문제에 대응하는 것이다.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오는 15∼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와 19~20일 옐런 장관의 방한 때 주요 경제 현안을 추가로 논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