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전망 조사 "전자·철강·석화 줄고, 바이오·자동차·선박 늘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진행한 ‘2022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진행한 ‘2022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글로벌 원자재 수급난 및 공급망 애로로 인해 올해 하반기 우리나라 수출증가세가 크게 꺾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올해 하반기 한국의 수출 증가세가 크게 꺾일 전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진행한 ‘2022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조사는 전경련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12대 수출 주력 업종을 대상으로(150개사 응답) 진행했다.

세부적으로 ▲전기전자(-3.8%) ▲철강(-2.9%) ▲석유화학·석유제품(-1.1%) 업종은 올해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바이오헬스(+0.8%) ▲자동차·자동차부품(+3.4%) ▲일반기계·선박(+3.9%) 업종은 올해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업 수 기준으로는 44%의 기업들이 올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고, 56%의 기업들은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들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수출경쟁력 약화(41.2%) ▲해상 및 항공 물류비 상승 등 공급망 애로(21.9%) ▲주요 수출 대상국의 경제 상황 악화(21.1%) 등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반면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완화 및 세계 교역 활성화(45.1%) ▲원화 약세로 인한 가격 경쟁력 상승(21.3%)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수출 단가 상승(16.4%) 등을 지목했다.

응답 기업의 42%에 해당하는 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수출 채산성이 전년 동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40%의 기업들은 악화될 것이라고 답했다.

수출 채산성 악화의 요인으로는 ▲원유, 광물, 농산물 등 원자재 가격 상승(39.8%) ▲해운 운임 증가 등 물류비 상승(31.5%)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이자비용 상승(15.7%) 등으로 꼽아 전반적인 생산원가 상승을 꼽았다.

올해 하반기 한국 기업들이 수출 채산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적정 원/달러 환율 수준은 1206.1원으로 조사됐다. 1300원에 육박하는 고환율이 앞으로도 상당 기간 지속되면 수입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추가적인 수출 채산성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경련은 전망했다.

반면 과반수(61.4%) 기업들은 엔화 약세 기조가 수출 경쟁력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다소 불리하다고 답변한 기업들의 비율은 23.3%, 다소 유리하다고 답변한 기업들의 비율은 12.7%으로 나타나 엔화 약세의 영향은 우리 수출기업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들은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 우선순위로 ▲원자재 수급 애로 해소(35.2%) ▲해상운송 등 수출물류 애로 해소(34.0%) ▲한일관계, 미중무역분쟁 등 외교 현안 해결(15.4%) 등을 꼽았다.

원자재 수급 애로에 대응하기 위해서 정부는 ▲원자재 구매자금 지원 확대(32.1%) ▲원유 및 벙커C유에 대한 관세 폐지(26.1%) ▲해외자원개발 추진(17.9%)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우리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는 수출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만큼 정부는 원자재 공급망 확보, 수출물류 애로 해소 등 한국 기업의 수출 실적 개선을 위한 환경조성에 더욱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