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하며 하반기를 오름세로 출발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하며 하반기를 오름세로 출발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지수는 1% 안팎의 상승세로 마감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21.83포인트(1.05%) 오른 3만1097.26으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9.95포인트(1.06%) 상승한 3825.33에, 나스닥지수는 99.11포인트(0.90%) 뛴 1만1127.85로 거래를 마쳤다.

한 주 동안 다우지수는 낙폭이 1.3%에 그쳤지만, S&P500지수는 6.7% 폭락했다. 나스닥지수도 4.1% 하락했다. S&P500지수는 올해 상반기에만 20.6%가량 하락해 1970년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오는 4일 독립기념일 연휴를 앞두고 거래가 줄어든 가운데 오후 들어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장을 이끌었다. 시장은 경기침체 우려 속에 경제지표와 국채금리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공급관리협회(ISM)에 따르면 6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3.0으로 2020년 6월(52.4)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56.1)과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54.3)를 모두 밑돌았다. 

신규주문 지수 역시 55.1에서 49.2로 떨어져 2020년5월 이후 처음으로 수축을 의미하는 기준선(50) 밑으로 떨어졌다.

같은 날 공개된 6월 S&P글로벌의 미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2020년 7월 이후 가장 낮았다. 전월의 57.0에서 큰 폭으로 하락해 제조업 활동이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최근 공개된 경제지표가 잇달아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미국의 경기침체 우려도 확산하는 모습이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의 GDPnow 모델에 따르면 미국의 2분기 GDP 성장률 전망치는 1일 기준, -2.1%로 집계됐다. 미국의 1분기 GDP 성장률 -1.6%에 이어 2분기마저 성장률이 마이너스대로 떨어지면 ‘기술적 침체’가 현실화할 수 있는 셈이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장중 2.79%까지 미끄러졌다. 10년물 금리가 3% 아래로 떨어진 것은 6월 초 이후 처음이다. 국채 금리 하락은 안전자산인 국채 수요가 몰리며 국채 가격이 올랐음을 의미한다.

종목별로는 주택건설주인 풀티그룹이 전장 대비 6.69% 상승 마감했고 레나(5.71%), 디알호튼(8.01%) 등도 올랐다. 제너럴모터스(GM)의 주가는 공급망 문제에도 회사가 연간 전망치를 유지하면서 1%가량 올랐다.

반면 반도체주는 약세를 보였다. 마이크론테크놀로지는 회계 4분기 실적 전망치에 대한 실망감이 확산하며 3% 가까이 떨어졌다. 엔비디아(-4.20%), 웨스턴디지털(-3.15%), 퀄컴(-3.30%), AMD(-3.66%) 등 다른 반도체주도 일제히 밀렸다.

백화점 체인 콜스는 매출 전망치 하향과 함께 사업부 매각을 중단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19.64% 급락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장 대비 1.99포인트(6.93%) 하락한 26.72를 나타냈다. 

국제유가는 리비아의 공급 차질 문제가 부각되며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67달러(2.52%) 오른 108.4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번 주 들어 WTI 가격은 0.75% 상승했다.

국제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5.80달러(0.3%) 내린 1801.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