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틴전시 플랜 따라 필요한 시장변동성 완화 조치 할 것"

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1일 코스피가 장중 2300선을 밑도는 등 급락세를 보이자 금융당국이 나섰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날 시장 마감 직후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금융투자협회, 한국증권금융 등 증권 유관기관과 금융시장합동점검회의를 개최해 시장상황을 점검하고, 증시 변동성 완화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다음주 월요일(4일)부터 9월30일까지 3개월간(필요시 연장) 증시 급락에 따른 신용융자 반대매매 급증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증권회사의 신용융자담보비율 유지의무가 면제된다.

금융투자업 규정에는 증권회사가 신용융자 시행시 담보를 140%이상 확보하고 증권회사가 내규에서 정한 비율의 담보비율을 유지할 것을 요구한다. 금감원에서 비조치의견서를 발급해 해당 조항을 한동안 무력화한다는 얘기다. 증권사는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담보유지비율을 결정하면 된다.

또 다음주 목요일인 7일부터는 10월6일까지 상장기업의 1일 자기주식 매수주문 수량 한도 제한을 완화한다. ‘증권의 발행 및 공시 등에 관한 규정’을 보면 투자자 보호와 시장안정 유지를 위해 거래소는 금융위 승인을 거쳐 자기주식1일 매수주문량 제한을 완화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직접취득의 경우 취득신고 주식수 전체를 살 수 있게 된다. 또 신탁취득의 건은 재산총액 범위 내에서 모두 살 수 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앞으로 매주 금요일 금융시장합동점검회의를 통해 증시 등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필요한 시장변동성 완화 조치를 검토·시행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장 한때 2200대(2291.49)까지 밀려 2020년 11월2일(장중 2267.95) 이후 20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