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6월30일부터 7월6일까지 일주일간 서울 성수동 소재 복합문화공간 LCDC에서 폐마스크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작품 전시회 ‘TWO CHAIRS’를 개최한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오른쪽)과 이번 전시회 작품을 제작한 김하늘 디자이너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6월30일부터 7월6일까지 일주일간 서울 성수동 소재 복합문화공간 LCDC에서 폐마스크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작품 전시회 ‘TWO CHAIRS’를 개최한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오른쪽)과 이번 전시회 작품을 제작한 김하늘 디자이너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우리은행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LCDC에서 폐마스크를 활용한 업사이클링(Up-cycling) 팝업 전시회 ‘TWO CHAIRS’를 6월 30일부터 7월 6일까지 일주일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MZ세대 고객들을 대상으로 자원 재활용과 순환 경제를 홍보하고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회명인 ‘TWO CHAIRS’는 고객과 전담직원의 1대 1 자산관리를 통해 고객에게 특별한 가치를 제공한다는 의미의 우리은행 자산관리 브랜드이다.

전시회 역시 고품격 고객 우대 서비스라는 브랜드의 상징성을 반영해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유명 작가의 고전 명작의자 3개(게리트 리트펠트-적청의자 1918, 프랭크 게리-위글사이드체어 1972, 마르셀 브로이어-바실리체어 1925)와 이를 현재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작품들로 꾸며진다.

최근 폐마스크를 의자로 업사이클링(Up-cycling)한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환경 리빙 디자이너 김하늘 작가가 모든 작품을 제작했다. 이번에 전시되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의자 작품은 지난 5월부터 우리은행이 실시하고 있는 마스크 자원순환 캠페인 ‘희망 리본(Re-born)’을 통해 수거한 폐마스크를 활용해 제작됐다. 

이원덕 은행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TWO CHAIRS’라는 전시회명처럼 우리은행 임직원과 고객, 모두가 자원순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은행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들로 자원순환 생태계를 조성하는 ESG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 6월 10일에는 캠페인을 통해 수거한 폐마스크와 마스크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원단에서 추출한 재생 PP칩으로 제작한 등받이 좌식의자 1000개를 전국 취약계층 1000가구에 전달했다.

관련기사

키워드

#우리은행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