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4만534대, 기아 25만8610대 판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5만9510대, 해외 28만1024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4만534대를 판매했다. 사진은 아이오닉5.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5만9510대, 해외 28만1024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4만534대를 판매했다. 사진은 아이오닉5.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6월 판매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뒷걸음질쳤다.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영향으로 분석된다.

◆현대차, 국내외 판매 주춤…국내 13.0%↓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국내 5만9510대, 해외 28만1024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4만534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3.0% 줄었고 해외 판매는 2.5%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 세단은 그랜저가 7919대, 쏘나타 4717대, 아반떼 3310대 등 총 1만5975대가 팔렸다. 

레저용차량(RV)은 팰리세이드 5760대, 싼타페 2913대, 투싼 2864대, 아이오닉5 1507대, 캐스퍼 4401대 등 총 2만6대를 팔았다.

이외 포터는 6980대, 스타리아는 2451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890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2456대, G80 3630대, GV80 1745대, GV70 2219대, GV60 670대 등 총 1만 1208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 등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각 권역별로 리스크 관리에 적극 노력하는 한편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와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루겠다”고 했다. 

◆기아, 반도체 수급 차질에도 선방… 전년 대비 1.8%↑

기아는 지난달 국내 4만5110대, 해외 21만3500대 등 글로벌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 증가한 25만8610대를 판매했다. 사진은 더 뉴 셀토스. 사진=기아 제공
기아는 지난달 국내 4만5110대, 해외 21만3500대 등 글로벌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 증가한 25만8610대를 판매했다. 사진은 더 뉴 셀토스. 사진=기아 제공

기아는 국내 4만5110대, 해외 21만3500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 증가한 25만8610대를 판매했다.

국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5% 감소했고 해외는 4.3% 증가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3201대로 글로벌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셀토스가 2만3806대, 쏘렌토가 1만9399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5593대가 팔렸다. 승용 모델은 K8 4012대, 레이 3812대, 모닝 2414대, K5 2352대 등 총 1만4837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비롯한 RV 모델은 카니발 5590대, 스포티지 4513대, 니로 3821대 등 총 2만5681대 판매를 기록했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38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592대가 팔렸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3만8688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다. 셀토스가 2만545대, K3(포르테)가 1만735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지난달의 경우 2020년 10월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반도체 부품 수급 이슈가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았지만 개선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 ’더 뉴 셀토스(셀토스 상품성 개선 모델)’ 등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와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