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전년 동월대비 34.0% 증가한 7515대
해외 판매 47.5% 감소… 절반 가까이 줄어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지난달 국내 판매는 선방했지만, 해외시장에서는 다소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지난달 국내 판매는 선방했지만, 해외시장에서는 다소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르노코리아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올 6월 총 1만2011대의 차량을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7515대, 해외 4496대 등이다. 

르노코리아의 지난달 국내 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4% 증가했다. 회사의 중형 세단 SM6는 전년 동월 대비 104.7% 증가한 389대가 팔렸다. 주력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 역시 4386대 판매됐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24% 오른 수치다.

특히 국내 유일 LPG SUV 모델인 QM6 LPe가 전체 판매의 약 63%를 차지하는 등 인기를 누리며 전체 내수시장을 견인했다. 국내 휘발유와 경유가격 급등에 수요가 집중된 결과로 보이며 공간과 활용성도 인기 비결로 꼽힌다.

국내와 달리 해외에서는 부진했다. 르노코리아의 해외 판매량은 XM3 3832대, QM6 664대 등 전년 동월 대비 47.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진 속에도 유럽시장 ‘르노 뉴 아르카나’라는 이름을 달고 판매되는 XM3 상승세가 돋보였다. 

XM3는 지난해 11월 수출 5만대를 넘어섰고, 지난달 누적 수출 10만대를 돌파했다. XM3의 누적 수출은 6월 기준 10만1900대로 집계됐다. 실제 XM3는 주력 수출 지역인 유럽시장에서 전문가들에게 큰 호평을 받으며 최근엔 영국 소비자들이 뽑은 2022년 최고의 하이브리드차에도 선정됐다. 

총 누적 수출 대수 중 약 60%인 5만9435대는 올 가을 국내 출시가 예정된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르노코리아는 해외시장 호평을 통해 경쟁력을 입증한 만큼 XM3를 국내시장 공략에 앞세울 방침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