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 기간 중단됐던 어떤 군사적인 안보협력이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진행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하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북핵 공조 방안이 나왔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더 디테일하고 세부적인 것은 이제 각국 외교장관과 국방장관, 또 안보 관계자들의 이어지는 논의로 더 진전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주로 등장한 주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 문제였다”며 “실제 회의장에서 각국 정상들이 언급하는 그 수위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히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고 한반도의 엄중한 긴장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들을 실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가장 인상 깊은 일정은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이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외교적 의미가 있는 일정이라고 하면 한·미·일 정상 3자회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토 정상회의 본회의에 참석해 각국 정상들로부터 안보 현안에 대한 입장을 청취한 게 두 번째로 의미가 있었다”며 “이번에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AP4(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4개국) 정상회의도 상당히 의미가 있었다”고 답했다.

원자력발전 협력 등 ‘경제 외교’의 성과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독자개발한 ‘APR1400’(한국형 원전)에 대한 소개 브로슈어를 많이 준비해 정상들에게 설명했는데 많은 관심들을 보였다”며 “한국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가장 안전하고, 가장 신속하게 빠른 시일 안에 시공을 완료할 수 있다고 자신 있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방위산업 협력과 관련해서는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자국 국방을 강화하고 방위산업 기술을 더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이 많이 있었다”며 “우리와 초기부터 함께 연구개발을 해서 그 기술을 공유하는 것을 희망하는 나라들이 많이 있었다”고 답했다. 

세부적인 협력방안은 국방부 장관과 산업부 장관이 각각 상대국 관계자들과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와 관련해서는 “만나는 정상마다 부산 얘기를 꼭 했다. 대한민국의 엑스포 역량에 대해서 자세하게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