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네오 큐엘이디(Neo QLED) 8K로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인 '게이밍 허브'를 실행한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네오 큐엘이디(Neo QLED) 8K로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인 '게이밍 허브'를 실행한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삼성전자가 1일 네오 큐엘이디(Neo QLED) 8K를 비롯한 2022년형 스마트 TV와 스마트 모니터에서 ‘삼성 게이밍 허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용자는 삼성 게이밍 허브를 통해 별도 게임기 연동 없이 스마트 TV·모니터로 스트리밍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됐다. 최근 실행한 게임은 물론 ▲추천 게임 ▲게임 관련 동영상 ▲인기 신작의 트레일러 등의 정보가 하나의 화면에서 제공된다.

해당 서비스는 기존 스마트 허브 화면에 게임 전용 탭이 추가되는 형태로 누구나 빠르고 쉽게 접근할 수 있다. 기존 콘솔 게임기 사용자는 이 서비스를 통해 게임 타이틀에 접속해 게임을 실행하면 된다.

특히 2022년형 Neo QLED는 사용자의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최대 144Hz의 고주사율과 빠른 반응 속도, 강화된 블랙 디테일, 영상 내 물체의 움직임에 따라 입체적 사운드를 구현하는 무빙 사운드 Pro+(OTS Pro+)등이 적용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TV 최초로 화면 찢김(테어링) 현상을 최소화하는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를 인증 받았다”며 “HDMI 2.1이 4개 포트에 있고, 게임기 연결 시 자동으로 게임모드로 진입할 뿐 아니라 게임 상태도 확인도 가능해 직관적인 사용자경험(UX)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콘솔 게임기가 없는 사용자도 삼성전자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다양한 스트리밍 게임이 가능하다. 또한 유튜브, 트위치, 스포티파이도 게이밍 허브에 연결 가능해 다양한 음악과 콘텐츠도 동시에 즐길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현재는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 게임 패스, 엔비디아 지포스나우, 구글 스타디아, 유토믹 등 인기있는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가 제공 중이다. 연내 아마존 루나도 지원할 예정이다. 

제공되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는 국가별로 달라 한국에서는 엑스박스와 엔비디아를 통해 각 파트너사의 구독 서비스 별도 가입이 필요하다.

이원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게이밍 허브는 회사의 TV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사들의 게임 콘텐츠가 결합해 만들어졌다”며 “주요 게임 서비스업체와 파트너십 확대로 사용자 맞춤형 기능·서비스를 개발해 다양한 게임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