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피해 없어… 긴급 안전점검 진행 중
3m 높이 냉각팬 문제로 진동 발생 추정

종로에 위치한 르메이에르 빌딩이 흔들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독자 제공
종로에 위치한 르메이에르 빌딩이 흔들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독자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빌딩이 흔들렸다는 신고가 들어와 1000여명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1일 종로소방서는 이날 오전 10시25분께 르메이에르 빌딩 9∼12층이 5분 이상 흔들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오전 10시39분에는 건물 내에 대피 안내 방송이 실시됐고 건물 내부에 있던 1000여명은 모두 건물을 빠져 나왔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2007년 준공된 르메이에르 종로타운은 1∼10층은 상가, 10∼20층은 오피스텔로 이뤄진 20층 규모 주상 복합 건물이다. 종로소방서는 건물 주변에 안전 통제선을 설치해 출입을 전면 통제 중이다. 소방관들과 인근 청진파출소, 종로구청 관계자들이 현장에 출동했고 긴급 안전진단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옥상에 있는 3m 높이 냉각팬이 부러져 진동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정확한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