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산하기관과 폐휴대폰 반납 캠페인
창출 수익금 IT 취약아동 교욱지원에 활용

(왼쪽부터) 하성문 민팃 대표와 김은숙 한국환경공단 자원순환본부장, 정덕기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 이사장이 ‘폐휴대폰 회수체계 구축’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제공
(왼쪽부터) 하성문 민팃 대표와 김은숙 한국환경공단 자원순환본부장, 정덕기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 이사장이 ‘폐휴대폰 회수체계 구축’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SK네트웍스 자회사 정보통신기술(ICT) 리사이클기업 민팃은 1일 환경부 산하의 한국환경공단과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이 주관하는 ‘환경부 폐휴대폰 반납 캠페인’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사용가치가 없어진 폐휴대폰을 모아 자원을 재활용하고 수익금을 IT 취약계층에 지원하는 활동이다. 회사는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에 캠페인 메뉴를 구성하고, 기관들과 폐휴대폰 회수 및 재자원화∙배출을 진행하기로 했다.

민팃은 참여 고객의 폐휴대폰을 전자공제조합에 전달하고, 조합은 제품을 분리해 각 소재별(니켈, 금, 리튬 등)로 재활용할 계획이다. 한국환경공단은 양사의 리사이클 협력 체계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 및 모니터링하는 역할을 맡았다.

자원 재순환 과정으로 창출한 수익금은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돼 IT 취약계층 아동 교육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민팃은 캠페인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다양한 활동으로 국내 대표 ICT 리사이클기업으로서 사업과 서비스를 확대해 친환경경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하성문 민팃 대표는 “캠페인을 통해 ICT 분야 친환경기업으로 회사의 가치를 굳건히 하는 동시에 폐휴대폰 처리도 전국 네트워크를 갖춘 민팃이 앞장서고 있음을 고객에게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하 대표는 “앞으로 리사이클 분야를 IT 기기 전반으로 확장하고 친환경 관련 여러 파트너사와 협업에 나서는 등 회사가 창출하는 사회∙환경 가치의 폭을 넓혀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