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것에 새로운 포인트 더한 제품 눈길

유통업계가 핵심 소비층인 20대 Z세대를 사로잡기 위해 재미와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신제품을 속속 선보인다. 사진=각사 제공
유통업계가 핵심 소비층인 20대 Z세대를 사로잡기 위해 재미와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신제품을 속속 선보인다. 사진=각사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유통업계가 핵심 소비층인 20대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를 사로잡기 위해 재미와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신제품을 속속 선보인다.

기존 제품이나 원료의 조합으로 이색 신제품을 출시하거나 브랜드 간 이종결합으로 특별하고 재미있는 경험을 선사한다는 전략이다.

◆음식x음식 조합으로 취향저격

CJ제일제당은 햇반과 음식을 조합한 이색 신제품을 선보였다. 지난 2월 Z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한정판 ‘햇반 라이스크림‘은 밥알이 들어간 젤라또 아이스크림 제품이다. 쌀이 5% 내외로 함유돼 밥알이 씹히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국물 라면 구매 시 즉석밥을 함께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햇반과 농심 신라면을 함께 담은 ‘라밥세트’를 출시했다.

코카콜라사는 ‘갈아만든 배’의 숙취해소 음료 버전인 ‘I.d.H(아이·디·에이치)’를 출시했다. 신제품 I.d.H는 배와 숙취해소제의 조합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시원한 배 맛에 숙취해소에 도움을 주는 헛개나무과병추출물을 2460㎎ 함유했다.

패키지에서도 배 원물 이미지를 활용해 배 고유의 달달한 맛을 시각적으로 강조했다. 여기에 영문 제품명 I.d.H와 함께 한글명 아이·디·에이치를 기입해 소비자의 직관적인 이해를 돕는다.

롯데백화점이 선보인 스페셜 막걸리 패키지는 종이의 집을 상징하는 붉은 후드 점프 수트를 입고 하회탈을 쓴 캐릭터가 한국의 산을 배경으로 다양한 포즈로 서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이 선보인 스페셜 막걸리 패키지는 종이의 집을 상징하는 붉은 후드 점프 수트를 입고 하회탈을 쓴 캐릭터가 한국의 산을 배경으로 다양한 포즈로 서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패키지에 새로운 감성 더해

롯데백화점은 토속주와 넷플릭스 시리즈가 협업해 탄생한 스페셜 막걸리 패키지를 선보였다. 이번 상품은 농업회사법인 그린피엠과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협업해 기획한 ‘이천미(米) 누룩막걸리’와 종이의 집 스페셜 패키지다.

패키지에는 종이의 집을 상징하는 붉은 후드 점프 수트를 입고 하회탈을 쓴 캐릭터가 한국의 산을 배경으로 다양한 포즈로 서 있는 것이 특징이다.

풀무원은 싸이월드와 함께 추억 가득한 감성 패키지를 출시했다. 대상 제품은 ‘메밀소바‘, ‘탱탱쫄면‘ 등 풀무원의 대표 여름 건면 2종이다.

본 제품 패키지에는 싸이월드 첫 화면인 ‘미니룸‘ 콘셉트의 디자인을 반영했다. 아기자기한 ‘미니미‘와 게시물 스킨 레이아웃 등 싸이월드를 대표하는 디테일을 담았다.

풀무원이 싸이월드와 협업해 메밀소바, 탱탱쫄면을 출시했다. 사진=풀무원 제공
풀무원이 싸이월드와 협업해 메밀소바, 탱탱쫄면을 출시했다. 사진=풀무원 제공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