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견·중견기업, 무역금융 지원 강화 계획
대외리스크 대응·수출 저변 기반 확대 추진
근로시간제 정산 요구 지속, "개선책 필요"

(오른쪽)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오른쪽)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수출기업 인력난 완화를 위해 근로시간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일 추 부총리는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수출기업 SPG를 방문해 “우리 수출은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주요국 긴축,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 어려운 대외 여건에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하지만 지난달 수출은 다소 약화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소중견·중견기업에 대한 무역금융을 확대하고 물류·공급망 등 현안 대응을 위한 금융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중소 화주 전용 선적공간 확보 등 중소 수출업계의 물류부담 완화를 지원하고 중소기업 전용 공동물류 센터 확충 등 인프라를 보강할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최근 수출기업이 직면한 어려움이 대부분 단시일 내 개선이 쉽지 않은 대외요인임을 감안하면 올 하반기 수출여건도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수출 모멘텀이 지속되도록 대외리스크 대응, 수출 저변 기반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출기업의 만성적 애로 요인인 인력난 완화를 위해 근로시간제를 개선해야 한다”며 “주52시간제가 도입된 것은 장기간 근로로부터 근로자의 건강권을 지키고 근로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장기적으로 근로시간을 줄여나가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백번 공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주52시간제가 너무 획일·경직적으로 운영돼 기업현장에 가면 주 52시간은 지킬 테니 근로시간 정산을 조금 유연하게 해달라는 요구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며 “이는 중소기업도 마찬가지고 이 부분에 관해서는 유연성을 높일 수 있는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올 상반기 역대 최대 적자규모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무역수지는 103억달러(13조원) 적자다. 에너지와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무역수지 적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