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매출 피해 규모 250억원 이상 예상
노조, 이날 오후 제조사들과 재협상 진행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집단행동에 돌입하면서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현실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집단행동에 돌입하면서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현실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수도권 레미콘 운송 차주들이 모인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운송을 거부하고 집단행동에 돌입했다. 이에 건설업계의 셧다운 위기가 고조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레미콘운송노조는 이날 9시 서울 광화문에서 ‘생존권사수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쟁의에 돌입했다. 노조는 전날까지 주요 레미콘 제조사들과 운송료 인상 협상을 진행했으나 최종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레미콘운송노조는 수도권 운송료를 회당 5만6000원에서 7만1000원으로 1만5000원(27%)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제조사들은 현재 경유 등 유류대를 제조사가 모두 부담하는 만큼 9%대 중반 이상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 협상이 결렬됐다.

이번 운송 거부로 수도권 130개사의 200개 레미콘 공장이 대부분 가동이 중단됐다. 레미콘은 제품 특성상 생산 즉시 출하해 레미콘 믹서트럭으로 운송되지 않으면 생산할 수 없다. 레미콘의 주재료인 시멘트는 물과 만나면 짧은 시간 안에 굳기 때문이다.

이번 집단행동으로 건설업계는 또 비상이 걸렸다. 업계는 노조의 운송거부로 하루 250억원 이상 매출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 오후에는 제조사들과 운송료 인상 관련 재협상에 들어간다. 만약 협상이 또 결렬되면 건설현장이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노조의 입장도 이해가 되지만 업계의 상황도 좋지 않아 모든 의견을 들어주기 어렵다. 이미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며 “레미콘이 공급받지 못하면 건설현장에 큰 타격을 받는다. 극적인 협상이 이뤄져 파업이 취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