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심으로 정유사 등 업계 협력 강화 예고
국세청 등 관계기관 석유 시장 점검단 운영 계획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정부가 유류세 인하 확대 조치 시행에 따라 직영주유소를 중심으로 인하분을 즉시 가격에 반영한다.

1일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이날부터 유류세 인하 확대조치 시행에 따라 휘발유는 리터당 57원, 경유는 리터당 38원이 인하될 예정”이라며 “유류세 인하 효과가 시장 가격에 즉시 반영되도록 산업부를 중심으로 정유사 등 업계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유사 직영주유소에서는 이날 시행 즉시 가격을 인하하고 자영주유소에서도 최대한 조속히 인하된 물량이 공급되도록 비상운송계획을 펼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조치를 즉각 반영해 물량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정부는 물가 안정 차원에서 이날부터 유류세 인하 폭을 30%에서 법정 최대 한도인 37%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7월 첫째주부터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등 관계기관 합동 석유시장 점검단을 운영한다.

방 차관은 “주 2회 이상 전국 순회 주유소 현장점검을 집중 실시하고 물가 상승기에 편승한 지역별 주유소 가격 담합, 가짜석유 유통 등과 같은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정유사를 대상으로 수급 품질을 집중점검해 위반행위 적발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