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덕원 일동제약 생산본부장. 사진=일동제약 제공
강덕원 일동제약 생산본부장. 사진=일동제약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일동제약이 생산본부장으로 GC녹십자에서 강덕원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강덕원 신임 생산본부장은 서울대와 서던캘리포니아대(USC)를 졸업하고 USC에서 생화학과 분자생물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강 본부장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스태슨제약, 지그프리트컴퍼니 얼라이언스 메디컬 프로덕트를 비롯해 삼성바이오에피스, GC녹십자 등에서 근무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신임 생산본부장은 다년간의 글로벌 의약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근무경력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일동제약 생산과 품질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특히 cGMP 기준의 생산시설 구축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